콘텐츠바로가기

'리멤버 아들의 전쟁' 남궁민, 악역 연기 비하인드 "머리부터 발끝까지 아파"

입력 2016-02-11 14:24:39 | 수정 2016-02-11 15:00:39
글자축소 글자확대
'리멤버 아들의 전쟁' 남궁민 /SBS기사 이미지 보기

'리멤버 아들의 전쟁' 남궁민 /SBS


'리멤버 아들의 전쟁' 남궁민

배우 남궁민이 분노 연기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남궁민은 SBS 수목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극본 윤현호/연출 이창민/제작 로고스필름/이하 ‘리멤버’)에서 안하무인 절대 악역 재벌 3세 남규만 역을 맡아, 매회 소름 돋는 연기력을 뽐내며 이슈몰이를 하고 있다.

지난 10일 방송된 17회 분에서 남규만(남궁민)이 오정아(한보배)를 살해했던 실제 오프너 나이프가 진우(유승호)와 인아(박민영)의 손에 넘어가게 되면서 규만은 궁지에 몰리게 됐다. 게다가 지금까지 무슨 수를 써서라도 규만의 죄를 덮어주려던 아버지 남일호(한진희)마저 그룹을 맡길 수 없다며 등을 돌린 터. 그간 돈과 권력을 이용해 법의 심판을 요리조리 빠져나갔던 규만이 지난 모든 만행의 죄값을 받게 될 지 안방극장의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

11일 방송되는 18회에서는 남규만이 안구돌출 광기를 분출하는 ‘역대급 분노폭발’ 장면이 담길 예정이다.

규만이 집무실에서 광분한 채 노트북을 집어던지고 짓밟는가 하면, 회의 중에도 임원들을 향해 화를 폭발시키고 있는 것. 뿐만 아니라 규만이 집무실로 직접 왕진을 온 의사의 목을 조르고, 안실장(이시언)을 골프채로 내리치려 하는 모습 또한 포착돼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진우가 규만의 집무실에 직접 찾아오는 장면도 선보여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규만이 분하다는 듯이 발을 쾅쾅 구르며 안구가 돌출될 정도로 진우를 노려보고 있는 반면, 진우는 손을 주머니에 넣은 채 여유만만하게 규만을 지켜보고 있는 상태. 상반된 두 사람의 모습과 함께 규만을 화나게 하는 ‘사이다 역공 연타’는 무엇일 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남궁민의 집무실 ‘분노폭발 종합세트’ 장면은 지난 9일 경기도 일산의 탄현 세트장에서 촬영됐다. 방송에서는 중간 중간 나오는 장면이지만 이 날 남궁민은 연속으로 상대 배우를 바꿔가며 광분하는 장면을 촬영했던 상황. 마치 사람들을 줄을 세워 놓고 차례차례 폭행하는 듯한 웃지 못 할 장면이 연출됐다.

그런가 하면 남궁민은 엄청난 에너지가 소모되는 고된 촬영 탓에 체력이 고갈된 상태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모니터링을 하며 더 세고, 힘 넘치는 분노 연기를 펼쳐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았던 터. 남궁민은 “맘껏 깨부수고 소리치면 은근히 스트레스 해소가 될 것 같았지만, 온몸을 써 가며 연기하다 보니 목소리도 안 나오고 얼굴 근육부터 발바닥까지 액션씬 촬영한 것처럼 아팠다”고 촬영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SBS 수목미니시리즈 ‘리멤버-아들의 전쟁’ 18회 분은 11일(오늘)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