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의 목소리' 김조한, 명불허전 애드리브·예능감까지…'살아있는 R&B 대디'

입력 2016-02-11 08:48:10 | 수정 2016-02-11 13:19:48
글자축소 글자확대
신의 목소리 신의 목소리 신의 목소리 /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신의 목소리 신의 목소리 신의 목소리 / 사진=방송화면


신의 목소리

'R&B의 황제' 김조한이 명불허전 실력에 숨겨둔 예능감까지 드러내며 앞으로의 활약을 예고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설 파일럿 음악 예능 '보컬전쟁:신의 목소리'(이하 '신의 목소리')에서는 김조한, 박정현, 윤도현, 거미, 설운도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는 이하이를 떠올리게 하는 소울 충만 21살 여대생 전하영이 이문세의 '소녀'로 무서운 가창력을 드러내며 첫 등장했고, 처음부터 정상급 가수들을 바짝 긴장하게 만들었다.

전하영은 가장 존경하는 가수로 망설임 없이 김조한을 꼽았고, 얼떨결에 지목 당한 김조한은 "나 말고 거미! 거미!"를 외치며 대결을 피하려고 안절부절하는 모습을 보여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결국 모두의 예상대로 전하영은 존경하는 김조한을 대결 상대로 꼽았고, 전하영은 김조한이 부를 노래로 그가 가장 우려했던 노래 이정석의 '사랑하기에'를 선택했다. 교포 출신인 김조한에게는 87년도에 발표된 '사랑하기에'는 굉장히 낯선 곡이자 R&B의 기운이라고는 전혀 찾아볼 수 없는 노래였기에 가사 숙지에서부터 큰 난관이 예상되는 곡이었던 것.

반면 전하영은 김조한이 속한 그룹 솔리드의 '이 밤의 끝을 잡고'를 선곡, 소울 감성을 가득 담아 자신만의 스타일로 소화하며 멋진 무대를 펼쳤고 ‘여자 김조한이다’라는 극찬 속에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본 무대에서 도입부터 신들린 애드리브로 귀를 사로잡은 김조한은 급하게 준비한 무대라고는 믿어지지 않는 편안함에 담백한 원곡을 풍부하게 감싸는 소울 감성을 더해 자신만의 김조한 표 '사랑하기에'를 완성했다. 이에 설운도는 “기성 가수가 본인의 스타일과 다른 노래를 하는 게 어려운데 잘 소화해내는 모습이 선배로서 멋졌다”며 놀라워했다.

결국 김조한은 살아있는 R&B의 진수를 보여주며 전하영을 꺾고 승리했다.

김조한은 "저는 진짜 안 이겨도 된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하며 예상치 못한 승리에 깜짝 놀란 모습을 보였다. 이에 MC 성시경은 "가사 보는 거 감추려고 선글라스를 쓴 것 아니냐"고 지적 했고, 당황한 김조한은 "아니 그냥..."이라고 머뭇거리며 허당 매력을 드러내 또 한 번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