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전 지진에 화들짝 놀란 시민들 "건물이 흔들흔들…폭탄 떨어진 줄 알았다"

입력 2016-02-11 10:44:10 | 수정 2016-02-11 11:00:19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전 지진 /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기사와는 무관)기사 이미지 보기

대전 지진 /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기사와는 무관)

대전 지진에 신고 100여건 접수

대전에서 규모 3.1의 지진이 발생했다.

11일 오전 5시 57분경 충청남도 금산군 북쪽 12km 지점에서 규모 3.1km의 지진이 발생했다.

대전소방본부에 따르면 오전 8시30분까지 총 104건의 지진 관련 신고가 접수됐으나 지진으로 인한 인명피해나 재산피해 신고는 없었다.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충남 해안이 아닌 내륙에서 규모 3.0 이상의 지진이 발생한 것은 2012년 9월 이후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 지진이 발생한 후 인근에 거주하고 있는 시민들은 SNS를 통해 "집 앞에 폭탄이 떨어진 줄 알았다", "자다가 깜짝 놀랄 정도였다","건물 전체가 흔들리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라고 증언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