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배우학교' 장수원, 끝내 눈물…무슨 일 있었길래

입력 2016-02-12 06:00:44 | 수정 2016-02-12 06:00:44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학교' 장수원/사진=tvN '배우학교'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학교' 장수원/사진=tvN '배우학교' 방송화면 캡처


'배우학교' 장수원이 박신양의 따뜻한 말에 결국 눈물을 보였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배우학교'에서는 유병재, 박두식, 이진호, 장수원, 남태현, 심희섭, 이원종이 선생님 박신양과 본격적으로 연기 수업에 돌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학생들은 ‘혼자 있기’라는 과제를 받고 무대에 올라 감정을 표현했다.

장수원은 '혼자 있는 시간' 연기 발표를 위해 무대에 올랐다.

첫 시도에서 "이게 아닌데"라며 실패하는 모습을 보인 장수원은 두 번째 도전 역시 자신감 없는 모습을 보이며 끝까지 연기를 이어가지 못했다.

장수원은 “이 과제가 쉽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무대에 올라 해보려고 하니 내 행동이 너무 부자연스럽고 거짓됐다고 느껴져 더 이상 연기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에 박신양은 "많은 사람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간단한 걸 믿고 표현하는 건 어려운 일"이라며 "그렇지만 솔직하게 말해줘서 좋았다. 스스로를 믿지 않았기 때문에 연기를 진행하지 않은 부분에서 진심이 전해졌다"면서 오히려 실패를 격려했다.

박신양의 진심이 담긴 말 한마디에 장수원을 결국 눈물을 보였다.

한편 박신양이 '연기 선생님'으로 등장해 연기학생 7인을 가르치는 연기 리얼리티 프로그램 '배우학교'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