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리멤버 아들의 전쟁' 고구마男 유승호, 남궁민에게 날린 '카운터펀치'

입력 2016-02-12 07:36:19 | 수정 2016-02-12 08:09:54
글자축소 글자확대
'리멤버 아들의 전쟁' 유승호 남궁민 /로고스필름기사 이미지 보기

'리멤버 아들의 전쟁' 유승호 남궁민 /로고스필름


'리멤버 아들의 전쟁' 남궁민, 살해 자백 동영상 전국 유포

배우 유승호의 반격이 시작됐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 18회 분은 시청률 20.3%(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날 방송분에서는 진우(유승호)가 ‘서촌여대생 강간살인사건’의 재심을 청구, ‘서촌여대생 강간살인사건’의 재심이 다시 열리게 된 모습이 담겼다. 자신의 자술서가 압박에 의한 거짓자술서였다는 곽형사(김영웅)의 양심고백이 큰 힘을 발휘했던 것.

더욱이 진우와 동호(박성웅)는 재심재판 개시가 확정 되자마자, 본격 ‘규만몰이’에 돌입했다. 진우는 “이 동영상은 증거로 사용하기엔 불법으로 촬영돼서 판사에게 거부될 수 있어. 하지만...법정 밖에서 위력이 클 거야. 재판은 꼭 법정 안에서만 싸우는 게 아니니까”라며 더욱 큰 파급력의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키기 위해, 규만(남궁민)의 살인 자백 영상이 들어있는 ‘증거물 1호 CD’를 법정 밖에서 풀기로 결정했다. 동호 역시 “그래 진우야. 센세이션이 일어날기다. 대한민국 방방곡곡...두메산골 영감탱이까지 동영상을 보게 만들 거니까”라고 진우의 결단을 적극 지지하며, 협공에 나섰다.

이후 진우와 동호가 유포한 규만의 살인자백 영상이 대한민국 전역에 퍼지면서, 도심 전광판 뉴스에까지 등장하는 등 연일 화제의 중심으로 대두된 모습이 펼쳐졌던 터. 심지어 진우는 자신의 죄가 밝혀진 것에 대해 극도로 분개하며 노트북을 바닥에 집어 던지는 등 분노를 폭발시키는 규만을 찾아와 “내가 보낸 선물은 잘 받았어?”라는 사이다 멘트로 규만을 자극, 안방극장에 강력한 쾌감을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드라마 말미에는 남 부자(父子)를 사로잡기 위해 잠시 일호그룹으로 위장 잠입했던 정의의 탁 검사(송영규)에 의해 변호사 인아(박민영)가 ‘송하영 강간상해 사건 3차 공판’의 담당 검사로 임명되는 대 반전 스토리가 담겼다. 금의환향한 인아가 남일호(한진희)와 홍무석(엄효섭)에게 강력한 카운터펀치를 날리는 모습으로 일호그룹의 몰락을 예고,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켰다.

그런가하면 이날 방송에서는 안 실장(이시언)이 ‘서촌여대생 강간살인사건’의 결정적 증거를 석규(김진우)에게 넘겼다는 것을 알고 광분한 규만이 안 실장을 납치해, 다시 살해증거를 되찾아 오지 않으면 죽여 버리겠다고 협박한 모습이 펼쳐져 위기감을 증폭시켰다. 이에 안실장이 결정적 증거인 오프너 나이프를 다시 되찾아 오는 건 아닌지, 안실장의 선택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SBS 수목미니시리즈 ‘리멤버’ 19회는 오는 1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