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번 더 해피엔딩' 김태훈-유다인, 시청자만 알고있는 그들의 순애보

입력 2016-02-12 08:08:52 | 수정 2016-02-12 10:29:13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번 더 해피엔딩' 김태훈 유다인기사 이미지 보기

'한번 더 해피엔딩' 김태훈 유다인


'한번 더 해피엔딩' 김태훈, 유다인 유방암 사실 알고 오열

배우 김태훈과 유다인이 섬세한 감정 연기로 '한번 더 해피엔딩'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한번 더 해피엔딩'(극본 허성희 연출 권성창) 8화에서는 아내 유다인(백다정 역)이 병에 걸린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김태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냉랭한 결혼 생활을 유지하고 있던 김태훈(김건학 역)과 유다인은 오랜 냉전 끝에 결국 이혼을 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유다인은 유방암에 걸려 수술을 앞두고 있던 상황. 이를 까맣게 모르 채 해외 출장을 갔다 돌아온 김태훈은 "엄마 예뻐해주면 안돼? 엄마 많이 아파"라고 울먹이는 아들을 보고 놀란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병원으로 달려갔지만 선뜻 병실 안에 들어가지 못하고, 문틈 사이로 유다인의 모습만 확인한 채 발걸음을 돌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태훈은 과거 그녀에게 모질게 굴었던 자신을 떠올리며 한번 마음이 무너졌고, "남편 분의 사랑과 격려가 가장 필요한 시점이에요"라는 의사에 말에 또 한번 마음이 무너졌다.

이날 방송분에서 김태훈은 말 대신 눈빛과 표정만으로 후회와 슬픔이 교차하는 섬세한 감정을 표현하며 베테랑 배우다운 연기력을 보여줬다. 유다인 또한 절제하기 힘든 감정의 기복들을 특유의 연기로 표현, 시청자들의 공감을 샀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