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피투게더3' 신혜선, 강동원으로 통한 우리 마음 "키스신, 필름이 끊긴 듯"

입력 2016-02-12 10:36:09 | 수정 2016-02-12 10:51:03
글자축소 글자확대
해피투게더3 신혜선기사 이미지 보기

해피투게더3 신혜선


'해피투게더3' 신혜선 "강동원과 키스신 너무 좋았다"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배우 신혜선이 강동원과의 키스신에 대한 후일담을 털어놨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는 ‘님 좀 왕인 듯’ 특집으로 소유진-왕빛나-임수향-신혜선-권오중이 출연해 꾸밈없는 솔직한 토크로 청량한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신혜선는 최근 개봉한 영화 '검사외전'을 통해 강동원과 호흡을 맞춘 사실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두 사람은 극중 키스신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신혜선은 이에 대해 “사실 원래 없던 장면인데 갑자기 생긴 것이다. 긴장 됐는데 덤덤한 척했다. 내가 좋아하면 (강동원이) 부담스러워 하실까 봐”라고 털어놓으며 속으로 쾌재를 불렀다고 고백했다.

이에 유재석이 “강동원 씨가 무슨 말 안 하셨냐”고 묻자 신혜선은 “사실 그때 기억이 약간 필름 끊긴 것처럼..”이라고 답하며 쑥스러워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신혜선은 ‘남신’ 강동원에 이어 ‘대한민국 대표 꽃미남’ 원빈과의 인연을 공개해 시선을 모았다.

신혜선은 “원빈을 보기 위해 배우가 됐다”면서 “초등학교 때 드라마 ‘가을동화’ 속 원빈을 보고 뿅갔다. 원빈씨가 나오면 부끄러워서 TV를 못 볼 정도였다”면서 수줍은 소녀 팬심을 드러냈다.

이어 신혜선은 부끄러움에 빨개진 얼굴로 원빈을 향해 영상편지를 남겼다. 그러나 영상편지를 남기는 도중 원빈-이나영 부부가 아이를 순산했다는 사실을 처음 알고, 충격을 받아 NG를 내 폭소를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