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피투게더 신혜선 "박서준, 짜증나서 째려보다가…" 깜짝 폭로

입력 2016-02-12 15:08:46 | 수정 2016-02-12 15:16: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신혜선 신혜선 / 사진=bnt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신혜선 신혜선 / 사진=bnt뉴스


해피투게더 신혜선

배우 신혜선이 해피투게더 출연으로 화제인 가운데 과거 신혜선의 깜짝 고백이 눈길을 끌고 있다.

신혜선은 지난해 12월 bnt와의 인터뷰에서 MBC 드라마 '그녀는 예뻤다' 촬영 당시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날 신혜선은 "지성준같은 짜증나는 상사는 잘생겨도 싫다"며 "실제 촬영에 몰입해 박서준 흘겨본 적 많다"고 털어놨다.

이어 신혜선은 박유환과의 에피소드도 전하며 "키스신 촬영 당시 입술 먼저 내밀어 NG가 여러 번 났다"며 "배탈이 나 화장실로 도망치는 장면에서는 심하게 넘어져 피가 많이 났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