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류준열, 악역 위해 깜짝 변신…노란 브릿지+교정기까지 '파격'

입력 2016-02-15 08:29:15 | 수정 2016-02-15 08:29:15
글자축소 글자확대
류준열 / 사진 = 영화 스틸컷기사 이미지 보기

류준열 / 사진 = 영화 스틸컷


배우 류준열이 악역 연기를 위해 완벽 변신했다.

15일 영화 '섬. 사라진 사람들' 제작사 측은 촬영 중 찍은 사진들을 공개했다.

류준열은 염전 주인 허성구(최일화 분)의 아들이자, 염전 인부들을 관리하는 허지훈으로 분해 자신보다 나이가 훨씬 많은 인부들을 무시하는 것은 물론 제보를 받고 섬에 들어온 기자 혜리(박효주 분), 석훈(이현욱 분)을 경계하며 욕설과 폭력을 일삼는다.

공개된 스틸컷에서 그는 노란 브릿지와 치아교정기를 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특히 이는 모두 감독과 직접 상의한 끝에 탄생된 류준열만의 설정이라는 것. 마을의 권력을 쥔 아버지 밑에서 유복하게 자란 것을 표현하기 위해 이전 부의 상징으로 여겨졌던 치아교정기 착용과 '응답하라 1988'에서나 볼 수 있을 법한 노란 브릿지로 그만의 캐릭터를 완성했다.

촬영 당시 류준열은 교정 치료가 끝난 상태에도 불구, 역할을 위해 불편을 감수하고 치아교정기를 착용한 채 촬영에 임해 맡은 역할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류준열은 끝을 모르는 캐릭터 연구로 제작진을 괴롭히기도 했다. 그는 감독에게 수시로 전화해 질문을 하고, 스태프와 배우들에게 직접 자신의 연기를 의논하며 자신만의 캐릭터를 만들어가는 모습을 보였다고.

이지승 감독은 자신이 재직하고 있는 한국영화아카데미(KAFA) 작품 '소셜포비아'를 통해 류준열을 처음 접하고 그와의 작업을 결정, "맡은 역할을 충실히 고민하고 소화해줘서 고맙다"는 말을 전했다.

영화 '섬. 사라진 사람들'은 염전노예사건 관련자가 전원 사망했다는 충격적인 소식과 함께 유일한 생존자이자 목격자인 공정뉴스TV 이혜리 기자(박효주 분)가 혼수상태에 빠지고 사건현장을 모두 담은 취재용 카메라 역시 종적을 알 수 없이 사라져 미궁 속에 빠진 사건의 실체를 파헤치는 ‘사건 목격 스릴러’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