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예원, 막말 논란 이후 첫 심경 고백 "다시 그 상황으로 돌아간다면…"

입력 2016-02-15 14:39:35 | 수정 2016-02-15 14:39:35
글자축소 글자확대
예원 예원 /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예원 예원 / 사진=변성현 기자


예원 복귀

'막말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했던 걸그룹 쥬얼리 출신 예원이 솔직한 속내를 드러냈다.

예원은 15일 소속사를 통해 엠넷(Mnet)에서 론칭하는 모바일 및 온라인 채널 엠투의 새 프로그램 MC로 복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tvN 'SNL 코리아7'의 크루로도 합류할 계획이다. 이로써 '반말 논란' 이후 8개월 만에 대중 앞에 서게 됐다.

앞서 예원은 지난해 3월 MBC 예능프로그램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촬영 당시 배우 이태임과의 다툼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 모습은 영상을 통해 공개돼 네티즌들의 공분을 샀고, 출연 중인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는 등 활동을 전면 중단했다.

예원은 논란과 관련, 최근 M2에서 진행한 인터뷰를 통해 심경을 전했다.

예원은 "(이태임이 나온) 'SNL 코리아'를 보고 문자를 남겼다. 이후 전화 통화를 했는데, 목소리가 굉장히 밝았다. '다행이다'라는 생각도 했고, 부럽기도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예원은 "영상을 봤는데, 말을 짧게 한 것에 대해서 인지 못한 부분이 있었다. 나중에 보고 난 뒤 '이렇게 했었구나' 싶었다"며 "내가 봐도 그 모습에 한숨이 나오더라. 감정이 앞서서 그렇게 말이 나왔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예원은 "다시 그 상황으로 간다면, ‘죄송합니다'라고 했을 것 같다"고 털어놓으며 인터뷰 내내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고 "(촬영하는 것이) 실감이 나지 않는다"고 끝내 눈물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