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쿡가대표' 강호동 "기존 먹방 요정들, 긴장해…아마추어로 만들 것"

입력 2016-02-16 11:38:19 | 수정 2016-02-16 17:07:09
글자축소 글자확대
'쿡가대표' 강호동 /사진=JTBC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쿡가대표' 강호동 /사진=JTBC 제공


'쿡가대표' 강호동, 첫 쿡방 프로그램 진행…'먹방' 요정 넘본다

방송인 강호동이 '먹방' 요정의 타이틀을 꿈 꾸고 있다.

16일 서울 상암동 JTBC 디지털공연장에서 새 예능프로그램 '쿡가대표'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MC 강호동, 김성주, 안정환과 첫 방송될 홍콩편에 출연할 이연복, 최현석, 샘킴, 이원일 셰프, 이창호 PD가 참석했다.

자리에 참석한 이창호 PD는 강호동 캐스팅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이 PD는 "강호동이 '먹방' 분야를 한 적이 없고, 누구보다 잘 할거라고 생각했다. 대중의 시선에서 이야기해 줄 수 있는 해설위원이 필요했다. 새로운 에너지, 새로운 분위기를 끌어줄 수 있는 MC 라고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세 분이 방송을 함께 해 본적은 없는 걸로 알고 있다. 김성주, 강호동은 예전에 호흡을 맞췄는데 친분도 두터워 잘 풀어가고 있다.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MC의 조합이 아닐까"라고 덧붙였다.

강호동에 대한 기대가 유난히 커 보였다. 이에 대해 강호동은 "(어깨)별로 안 무겁습니다. 괜찮습니다"라며 특유의 너털웃음을 지었다. 그는 "현장을 활기차게 있는 그대로 전달해 드림과 동시에, 먹방 요정 캐릭터로 다가가겠다. 모든 먹방 스타들을 아마추어로 만들겠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이어 "나라의 명예를 걸고 최선을 다해 대결을 펼치는 현장에 서니 나도 모르게 흥분이 되더라. 관전포인트는 셰프뿐만아니라 김성주, 안정환의 입담 케미가 대단하다. 호동이의 건강하고 씩씩한 양념을 가하겠다"고 말했다.

‘쿡가대표’는 대한민국 대표 셰프들이 세계 최고의 셰프들과 자존심을 건 요리 대결을 펼치는 해외 올로케이션 프로그램이다. 홍콩 편을 시작으로 ‘글로벌 쿡방’ 시대를 열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JTBC 푸드 도장 깨기 버라이어티 ‘셰프원정대-쿡가대표’는 오는 17일 밤 10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