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프리허그' 서강준, 충격 외모 망언 "23년 동안 이 얼굴로 살면 지루해"

입력 2016-02-16 11:29:15 | 수정 2016-02-16 11:31:10
글자축소 글자확대
치즈인더트랩 서강준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치즈인더트랩 서강준 /사진=변성현 기자


'프리허그' 서강준

배우 서강준이 프리허그 이벤트를 진행하는 가운데 그의 과거 발언이 다시금 주목을 모으고 있다.

서강준은 지난해 6월 영화 '뷰티인사이드'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이성에게 인기 많은 이유가 얼굴 때문이라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아니다. 나에게 관심을 보이는 분들은 외모 때문이 아닌 다른 매력을 느끼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서강준은 "자고 일어났을 때 다른 사람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해 본 적 있냐"는 추가 질문에 "있다. 23년 동안 이 얼굴로 살면 가끔 지루할 때가 있다. 한 번 다른 사람으로 살아보고 싶긴 하다"며 "외국 배우 중 데인 드한이라는 배우가 있는데 정말 섹시하고 분위기 있다. 스크린 속 그 얼굴이라면 진짜 느낌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여 원성을 샀다.

한편 서강준은 tvN 드라마 '치즈인더트랩' 시청률 공약이행 프리허그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