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예림이네 만물트럭' 이경규, "예림이는 그동안 편하게 살아와 고생 좀 해봐야 한다"

입력 2016-02-17 19:09:18 | 수정 2016-02-17 19:09:18
글자축소 글자확대
예림이네 만물트럭/사진=예림이네 만물트럭, 예림이네 만물트럭 방송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예림이네 만물트럭/사진=예림이네 만물트럭, 예림이네 만물트럭 방송 캡쳐


예림이네 만물트럭

'예림이네 만물트럭' 이경규가 출연 결심을 밝혔다.

17일 오후 첫 방송된 케이블TV O tvN '예림이네 만물트럭'에서 방송인 이경규와 이예림, 작곡가 유재환이 시골 어르신들에게 물건을 파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경규는 본격적인 촬영을 앞두고 제작진과 만났다. 제작진은 이경규에게 프로그램 콘셉트를 얘기하며 출연 제의를 했다.

이에 이경규는 딸 예림과 함께 시골 여행을 떠난다는 점을 마음에 들어하며 흔쾌히 출연 결정을 내렸다.

이어 이경규는 "예림이가 개 띠다. 완전 상팔자를 타고나 그동안 편하게 살아왔다며 "예림이는 고생 좀 해봐야 한다"" 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예림이네 만물트럭'은 이경규, 이예림, 유재환이 없는 것 빼고 다 있는 만물트럭을 끌고 전국 방방곡곡을 찾아가 시골 어르신들에게 유쾌한 활력을 선사하는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 매주 수요일 오후 4시. 밤 11시에 방송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