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이가 다섯' 왕빛나 "2년만에 컴백…불륜녀 연기? 큰 거부감 없어"

입력 2016-02-17 16:36:02 | 수정 2016-02-17 16:36: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이가 다섯' 왕빛나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아이가 다섯' 왕빛나 / 사진 = 변성현 기자


[ 한예진 기자 ] 배우 왕빛나가 불륜녀 연기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아이가 다섯' 제작발표회가 진행된 가운데 김정규 감독을 비롯해 배우 안재욱, 소유진, 권오중, 왕빛나, 심형탁, 심이영 등이 참석했다.

이날 왕빛나는 "아이를 낳은 뒤 2년을 쉬고 다시 시작하는데 이번에 KBS 주말드라마에 대한 매력을 많이 느꼈다. 많은 분들이 보시는 시간대이기 때문에 여러분들에게 얼굴을 많이 비출 수 있다는 욕심이 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내가 그동안 악역을 많이 했다. 유부남도 빼앗고, 애인 사이도 갈라놨다"며 "그래서 이번에도 큰 거부감은 없었다. 오히려 나 같은 배역이 필요할 것이라 생각했고, 불륜 캐릭터를 연기하는 데 사명감 같은 게 있다"고 역할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 그는 "촬영을 해보니 흔히 볼 수 있는 불륜남녀가 아닌 유쾌하고 재미있는 민폐 커플이었다. 매 신을 찍으면서 다 재미있었다. 시청자들도 드라마를 보다 보면 '저 배우들 정말 재미있게 찍었겠다'라는 생각이 들거다"라고 기대감을 자아내기도 했다.

'아이가 다섯'은 둘이 합쳐 아이만 다섯인 싱글맘과 싱글대디의 재혼로맨스와 함께 가족들과의 갈등, 화해, 사랑을 통해 진정한 행복을 찾아가는 감성코믹 가족극이다.

극 중 안재욱은 아내와 사별한 뒤 아이 둘을 홀로 키우며 힘들지만 긍정적이고 쾌활한 싱글대디 '이상태' 역을 맡았다. 소유진은 이혼 후 세 아이를 꿋꿋이 키우는 당찬 싱글맘이자 의류회사 마케팅팀에 근무하는 열혈 워킹맘 '안미정' 역으로 열연한다. '부탁해요 엄마' 후속으로 20일 저녁 7시 55분에 첫 방송될 예정.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