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번 더 해피엔딩' 클럽男 안효섭 누구? '퐁당퐁당러브' 박연役

입력 2016-02-18 09:38:20 | 수정 2016-02-18 09:39:5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한번 더 해피엔딩' 안효섭-유인나 첫 만남

배우 안효섭이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제대로 받았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한 번 더 해피엔딩’에서 안효섭과 유인나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실연을 당한 고동미(유인나 분)가 클럽에 간 장면이 그려졌다. 이리저리 치이던 동미가 커플에 부딪혀 휘청거리던 찰나 안정우(안효섭 분)가 나타났다. 정우는 넘어지려던 동미의 허리를 감싸 안으며 구해주는가 하면, 병뚜껑에 맞아 이마를 다친 동미를 위해 편의점에 뛰어가 연고와 밴드를 사오는 등 다정하고 세심한 모습으로 여심을 설레게 만들었다.

지난 3회에서 점집을 찾아간 동미에게 점쟁이가 “7년 동안 남자랑 교류가 없었구먼. 연하가 보여. 9살”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에 9회에 등장한 안효섭이 동미의 연하남이자 ‘백마 탄 왕자님’이 될지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안효섭은 MBC 창사기념 특집드라마 ‘퐁당퐁당 러브(LOVE)’로 브라운관에 데뷔했다. 극중 비상한 머리와 뛰어난 손재주를 가지고 있지만 안정적이지 않은 궐내 체아직으로 하늘에서 떨어진 단비(김슬기)의 핸드폰을 주워, 이를 기회 삼아 임금인 이도(윤두준)를 찾아가는 의문의 인물을 연기했다. 그는 조선 최고의 음률가 박연으로 드러나기도 했다. 당시 작품을 위해 3개월간 머리카락을 기르고 무술 연습에 매진, 남다른 열정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효섭은 187cm의 큰 키와 신선한 마스크, 섬세한 감정연기로 시청자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단숨에 ‘신(新) 대세남’으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브라운관 데뷔 두 달 만에 MBC 수목드라마 ‘한 번 더 해피엔딩’과 MBC 새 주말드라마 ‘가화만사성’에도 출연이 결정 된 상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