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리멤버' 유승호, 父 전광렬 한 풀었다…4년 만에 무죄 선고 '눈물샘'

입력 2016-02-18 09:46:04 | 수정 2016-02-18 09:46:0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리멤버 아들의 전쟁 유승호

SBS ‘리멤버-아들의 전쟁’ 유승호가 ‘아들의 전쟁’에서 최종 승리하면서, 안방극장에 강력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극본 윤현호/연출 이창민/제작 로고스필름/이하 ‘리멤버’) 19회 분은 시청률 20.9%(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 또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넘볼 수 없는 수목극 1위의 아성을 자랑했다. 유승호가 서촌여대생 살인사건 재심 1차 공판에서 전광렬의 무죄를 입증하고, 도주 중이던 남궁민을 극적 체포하면서 극강의 사이다 전개를 이어갔던 것.

이날 방송에서는 진우(유승호)가 서촌 여대생 강간 살인사건 재심 공판에서 재혁(전광렬)의 무죄를 입증하기 위해 심혈을 다하는 모습이 담겼다. 진우는 곽형사(김영웅)를 증인으로 신청, 곽형사가 재혁을 협박해 허위 자백을 하게 만들었다는 사실과 더불어 그 당시 범행 도구로 쓰인 오프너 나이프에 재혁의 지문이 묻어있지도 않았다는 허점을 밝혔다.

더욱이 궁지에 몰린 한 검사는 “지금 증인의 발언은 지극히 개인적인 의견에 불과 합니다”라고 반박했지만, 진우는 “5년 전 재판에 나온 오프너 나이프는 가짜였습니다. 진짜 흉기로 쓰인 오프너 나이프를 증거로 제출합니다”라며 석규(김진우)로부터 건네받은 오프너 나이프와 국과수 조사결과를 증거로 제출했다.

이어 진우는 “조사결과, 죽은 오정아 양의 혈흔과 살점이 흉기에서 발견되었습니다. 서재혁씨를 범인으로 몰았던 흉기에선 지문이 발견되지 않았지만 지금 보시는 오프너 나이프에선 범인의 지문이 발견되었습니다. 범인은 바로 일호그룹 남규만 사장입니다!”라고 외쳐 장내를 충격에 빠뜨렸다.

하지만 제보자가 누구냐고 묻는 판사의 질문에, 진우가 규만(남궁민)으로부터 위협당하고 있는 안실장(이시언)을 보호하고자 제보자를 밝히지 못하면서 위기감을 고조시켰다. 판사가 “출처를 밝히지 못하면 증거로 채택할 수 없습니다”라고 선포했던 것. 순간 마지막까지 진술을 망설이던 안실장이 재판장에 들어서면서 “그 증거, 제가 준 겁니다”라고 증인으로 나서, 서촌 여대생 강간 살해사건의 숨겨진 진실을 밝혔다.

안실장의 진술 덕에 재판에서 승기를 잡은 진우는 “지난 5년 간 저는 아버지가 잃었던 기억을 한 순간도 잃지 않도록 애쓰며 달려왔습니다. 그것만이 선량하고 평범했던 아버지의 누명을 벗겨낼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믿었기 때문입니다. 존경하는 재판장님. 피고인 서재혁에게 무죄를 선고해 주십시오. 이제 피고인은 이 자리에 없지만 피고인이 무고하다는 진실만은 결코 사라지지 않음을 정의로운 법의 힘으로 밝혀 주십시오”라고 최후변론을 마쳐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후 판사가 “최후 판결을 하겠습니다. 피고인 서재혁씨의 살인혐의를 입증할 만한 증거가 불충분하다. 이에 피고인 서재혁씨에게 원심 사형을 깨고 무죄를 선고한다. 그리고 사법부를 대신해 본 판사가 고인이 된 서재혁씨에게 진심으로 유감으로 표합니다”라며 5년 만에 재혁의 무죄를 선고함과 동시에 비어 있는 피고인석과 진우를 향해 고개를 숙이는 진정성 깃든 모습으로 안방극장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그런가하면 드라마 말미에는 규만이 극적 체포되는 장면이 담겨 시청자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규만이 헬기를 타고 도주하려는 순간 헬기가 규만을 태우지 않고 그냥 이륙해버린 것. 이에 체포된 규만이 법정에서 어떤 죗값을 받게 될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