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박보검 "내가 속옷 벗을 줄은…수영장서 나체였다"

입력 2016-02-18 14:28:51 | 수정 2016-02-18 17:32:26
글자축소 글자확대
'꽃보다 청춘-아프리카' 박보검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꽃보다 청춘-아프리카' 박보검 / 사진 = 변성현 기자


[ 한예진 기자 ] 배우 박보검이 알몸 상태로 있던 장면에 대해 설명했다.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개최된 tvN 예능 프로그램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제작발표회에는 나영석PD와 이진주PD를 비롯해 배우 안재홍, 류준열, 고경표, 박보검, 김대주 작가가 참석했다.

이날 박보검은 속옷을 벗은 장면에 대해 "내가 진짜로 속옷을 벗을 줄은 몰랐다. 그렇게 결단력이 빠른지도 몰랐고 너무 놀라웠다. 후회하기도 했지만 서로의 추억이 만들어진 것 같아서 행복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고경표는 "예고편에 보면 우리가 수영장 안에서 뭘 집어던지지 않느냐. 그게 각자의 속옷이다. 물 속에서 나체로 있었다. 보검이와 다섯 작품 째인데 그런 모습은 처음봤다. 보검이만큼은 안벗을 줄 알았다. 준열, 재홍과는 푸켓에서 그렇게 자유를 만끽하며 놀아봤다"고 덧붙였다.

한편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편에는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주역인 안재홍, 류준열, 고경표, 박보검이 아프리카 나미비아로 떠나는 모습이 그려진다. 쌍문동 청년 4인방의 출연 소식에 방송 전부터 뜨거운 화제가 됐고, 예고편이 공개되자마자 35만 뷰를 돌파하는 등 역대급 시청률을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오는 19일 첫 방송.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