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배우학교' 유병재, 정형돈의 소개팅 발언에 "2대2로 맞짱이나 떴으면 좋겠다"

입력 2016-02-19 17:14:27 | 수정 2016-02-19 17:14:27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학교 유병재/사진=배우학교 유병재, 무한도전 방송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학교 유병재/사진=배우학교 유병재, 무한도전 방송 캡쳐


배우학교 유병재

'배우학교' 유병재가 트레이드마크인 수염을 밀어 화제인 가운데, 과거 유병재의 발언이 재조명 되고 있다.

유병재는 지난해 4월 방송된 MBC '무한도전' 식스맨 특집에 출연한 바 있다.

당시 방송에서 정형돈은 함께 녹화에 참여한 장도연, 박나래, 유병재, 유규선에게 "내 소원은 네 사람이 소개팅을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유병재는 "2대2로 맞짱이나 떴으면 좋겠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한편, 18일 오후 방송된 tvN '배우학교'에서 연기수업을 위해 수염을 깎는 유병재와 박두식의 모습이 그려졌다.

수염을 깎은 후 유병재와 박두식의 모습을 본 다른 출연진들은 "훨씬 젊어 보인다", "이제야 좀 동생 같아 보인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