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피투게더' 이수민, 보니하니 면접 질문? '스태프 중 한 명을 팔아라'…대기업 수준

입력 2016-02-19 17:32:41 | 수정 2016-02-19 17:32:41
글자축소 글자확대
해피투게더 이수민/사진=해피투게더 이수민, 해피투게더 방송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해피투게더 이수민/사진=해피투게더 이수민, 해피투게더 방송 캡쳐


해피투게더 이수민

'해피투게더' 이수민이 보니하니 면접 일화를 털어놨다.

18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는 '접수하러 왔습니다' 특집으로 꾸며져 이수민, 김정민, 엄현경, 서유리, 이수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유재석은 "이수민 씨가 보니하니 면접을 볼 때 굉장히 특이한 것을 시켰다고 들었다"고 물었다.

이에 이수민은 "맞다"며 "저에게 근처에 계신 스태프 중 한 명을 팔아보라고 시키셨다"고 말했다.

이어 MC들은 "이거 대기업 수준의 질문 아니냐"며 놀라워했고, 이수민은 "그렇다"며 "제가 그래서 김풍 작가님을 판매하려고 한다"고 말하며 즉석에서 김풍을 판매하며 면접 당시의 상황을 재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