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간의 조건' 안정환 "내가 가지지 못했던 것들 아들에겐 꼭 해주고 싶다"

입력 2016-02-19 20:34:48 | 수정 2016-02-19 20:34:48
글자축소 글자확대
인간의 조건/사진=인간의 조건, KBS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인간의 조건/사진=인간의 조건, KBS 제공


인간의 조건

국가대표 전 축구선수 안정환이 어렸을 적 가난한 집안 환경 때문에 장난감을 바라봐야했던 사연을 밝혔다.

최근 진행된 KBS2 '인간의 조건-집으로' 녹화에서 안정환이 푸 할배와 빙어낚시에 나서며 오붓한 여행을 즐겼다.

낚시를 즐기며 안정환은 "어렸을 때 주방에서 쓰던 칼로 썰매를 만들어 할머니에게 혼난 적이 있다"며 어린 시절 이야기를 꺼냈다.

안정환은 "친구의 원격 조종 자동차를 너무 갖고 싶었다"며 "딱 한 번이라도 써보고 싶은 마음에 그 친구에게 잘 보이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가지지 못했던 것들을 아들 리환이에게 꼭 해주고 싶어서 집에 장난감을 잔뜩 사줬다"고 덧붙였다.

한편, '인간의 조건-집으로'는 가족이 필요한 이들이 만나 각자의 방식으로 하나가 되어가는 가족 소통 버라이어티로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