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KBS2 '슈퍼맨' 추사랑-유토, 어미새 변신…달걀 향한 무한애정 선보여

입력 2016-02-21 17:07:33 | 수정 2016-02-21 17:07: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제공= KBS 2TV '해피선데이 -슈퍼맨이 돌아왔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제공= KBS 2TV '해피선데이 -슈퍼맨이 돌아왔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사랑과 유토가 어미 새로 변신, 달걀 부화에 도전한다.

21일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 118회 ‘날아라 병아리’에서는 사랑과 유토가 지난 주 동네 주민에게 받아온 달걀을 부화시키기 위해 어미 새로 변신하는 모습이 방송된다.

이날 사랑과 유토는 달걀을 따뜻하게 품으면 병아리가 태어난다는 추성훈의 말을 철석같이 믿으며 자신의 옷 속에 달걀을 하나씩 품었다.

곧 이어 사랑과 유토는 ‘병아리 부화 대작전’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혹시나 달걀이 깨지지 않을까 푹신한 베개로 보호막까지 만들어주며, 달걀을 향한 무한애정을 드러낸 유토는 달걀을 향해 뽀뽀 세례까지 퍼부으며 애정공세를 펼쳐 훈훈한 미소를 짓게 만들었다.

반면 병아리의 탄생을 기다리며 잔뜩 기대에 부푼 사랑은 초조함을 감추지 못하고, 채 몇 시간이 지나지 않았음에도 “달걀에서 소리가 난다”면서 달걀이 부화하고 있음을 주장했고, 심지어 달걀의 무사생존을 확인하기 위해 흔들기를 시도하며 간절히(?) ‘달걀 부화’를 기원했다.

과연 사랑과 유토는 달걀을 무사히 지켜 부화시킬 수 있을지 궁금증을 한껏 증폭시킨다.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118회는 오늘(21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