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래, 그런거야' 윤소이-김영훈, 신세대 신혼부부는 어떤 모습?

입력 2016-02-21 17:26:13 | 수정 2016-02-21 17:26:1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제공=삼화 네트웍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제공=삼화 네트웍스


'그래, 그런거야' 윤소이 김영훈

“‘리얼 신혼부부’가 온다!”

SBS ‘그래, 그런거야’에서 신세대 부부의 대표주자로 나설 윤소이와 김영훈의 ‘볼 뽀뽀 데이트’ 현장이 공개됐다.

윤소이와 김영훈은 SBS 주말드라마 ‘그래, 그런거야’(극본 김수현 연출 손정현/제작 삼화 네트웍스)에서 각각 패션지 출신 출판사 에디터 유세희, 광고회사 감독이자 세희 남편 나현우 역을 맡아 대가족 손주 중 유일한 부부 연기를 펼치고 있다. 무엇보다 세희와 현우는 결혼 1년차 맞벌이 부부이면서 대가족의 한 구성원으로서, ‘일과 가정의 조화’, ‘부부생활과 자녀계획’, 그리고 ‘대가족에서의 역할’ 등 다양한 과제들을 ‘신세대식’으로 풀어낼 예정이다.

이와 관련 윤소이와 김영훈이 알콩달콩한 한때를 보내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관심을 더하고 있다. 두 사람이 카페에 앉아 다정한 ‘어깨 포옹’을 하는가 하면, 달콤한 ‘볼 뽀뽀’를 하며 애정을 과시하고 있는 것. 더욱이 서로 디저트를 먹여주는 닭살 행각도 마다하지 않는 모습으로 설렘을 자극하고 있다. 특히 환한 미소를 지으며 ‘행복한 여신’의 면모를 보이는 윤소이와 지성적이며 다정한 눈빛으로 ‘보조개 훈남’ 포스를 발산하는 김영훈의 ‘그때 그 시절’ 모습이 호기심을 높이고 있다.

윤소이와 김영훈의 ‘볼 뽀뽀 데이트’ 촬영은 지난달 6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됐다. 이날은 두 사람이 극중에서 쓰일 소품 사진 촬영을 위해 처음으로 마주했던 상태. 윤소이와 김영훈은 초반 어색한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이내 연기 호흡을 교류하며 감정을 끌어올리는 모습으로 현장의 분위기를 돋웠다. 이어 패션지 에디터 출신의 세희와 광고감독인 현우의 캐릭터에 이미 몰입돼있던 두 배우는 가벼운 스킨십부터 뽀뽀 연기까지 스스로 포즈를 연구하고 더 좋은 앵글을 제안하는 등 적극적인 모습으로 프로페셔널한 배우의 모습을 보여줬다.

윤소이는 “김영훈 씨와 처음 연기였지만 앞으로 오래도록 부부로 만난다는 생각에 어색함을 최대한 줄이려 노력했다”며 “김영훈 씨도 자연스럽게 호흡을 맞춰준 덕에 실감나는 장면이 나올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