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스트 장현승 사생활+태도 불량 논란…팬들도 폭발했다

입력 2016-02-22 11:19:13 | 수정 2016-02-23 14:42:23
글자축소 글자확대
비스트 장현승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비스트 장현승 / 사진 = 한경DB


[ 한예진 기자 ] 그룹 비스트의 장현승의 불성실한 태도가 계속되면서 결국 팬들까지 등지는 사태가 발생했다.

비스트의 팬이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비스트를 오랜기간 아끼고 사랑해오던 팬으로서 멤버 장현승의 납득할 수 없는 여러 행동들에 가슴이 아파 글을 작성하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게시글에 따르면 장현승은 4년 전인 2012년부터 무대에서 나태한 태도를 보이기 시작했다.

2015년 9월에는 해외팬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고액의 팬미팅을 무단 불참한 뒤 청담동의 한 클럽과 술집에서 포착되는 등 다음 날 새벽까지 놀러다닌 정황이 드러났다.

당시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은 "집안사정으로 갑작스럽게 참석하지 못했다", "몸이 좋지 않아 팬미팅에 참석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는 설득적이지 못한 해명을 해 팬들의 분노를 사그라들게 하지 못했다.

장현승은 사생활 논란 한 달 후 비스트 데뷔 6주년 기념 V앱 방송에서 '6년간 가장 기억에 남는 일'에 대한 질문에 "카페에서 사진 찍힌 것? 저도 사생활이 있잖아요"라고 답해 다시 한 번 팬들의 심기를 건드렸다.

또 작년 비스트 멤버들과 함께하는 완전체 무대에서 눈에 띌 정도로 안무를 제대로 하지 않는다거나 음정을 바꿔부르는 등 등의 무성의한 태도로 방송에 임했다. 최근에는 이러한 행동들이 더욱 심해졌다.

심지어 해외 인터뷰 중 눈을 감고 졸거나 핸드폰을 손에 쥐고 혼자만 인사를 하지 않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문제가 된 태도 논란에 팬들은 사과나 해명을 요구하고 있지만 장현승은 어떠한 반응도 하지 않는 상황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너무 야해"…'방송 불가' 걸그룹 의상 실제로 보니
▶'초미니' 레인보우, 격한 안무에 엉덩이가? '민망 노출'
▶씨스타 효린, 가슴라인 드러난 아찔 화보 "내 욕심은…"
▶'3년차 주부' 이효리, 남편 이상순과 제주도 근황이…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