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면가왕' 엠빅 신고은 "다시는 노래하면 안되는줄 알았다"

입력 2016-02-22 13:25:04 | 수정 2016-02-22 13:25:04
글자축소 글자확대
'복면가왕' 신고은기사 이미지 보기

'복면가왕' 신고은


'복면가왕' 신고은

뮤지컬배우 겸 가수 신고은이 '복면가왕' 출연 소감을 털어놨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 '만나면 좋은 친구 엠빅'은 '백투더퓨처'와의 대결에서 아쉽게 패배했다.

이어 공개된 '만나면 좋은 친구 엠빅'의 정체는 '섹션TV연예통신' 리포터로 활약중인 신고은인 것으로 드러났다.

"왜 가수를 하지 않느냐"며 패널들이 칭찬하자 신고은은 "무대에만 오르면 울렁증이 생긴다"며 눈물로 고백했다.

이에 신고은은 22일 자신의 SNS에 "응원해주시고 노래잘들었다고 해주시는 한분한분 댓글,쪽지 다읽어보았구요 아무것도 아닌저에게 관심가져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이어 "다시는 노래하면 안되는 사람인줄로만 알았는데 따뜻한 격려의말씀들 감사합니다 정말 많은힘이됐어요! 언젠가는 내노력이 배신하지않을거라는걸 믿었고 , 떳떳하게 내가하는일에 부끄럽지않도록 남들보다 몇배는더 느리지만 꾸준히 쉬지않고 일했습니다. 앞으로도 이맘 변치않고 어디서든 최선을다할게요"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