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 군주의 '리더십'이 폭발한다

입력 2016-02-23 10:29:12 | 수정 2016-02-23 10:38: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기사 이미지 보기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 굴복을 모르는 '불사조'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두둑한 배짱과 물러섬을 모르는 기개를 보여준 유아인의 활약이 <육룡이 나르샤> 최고 시청률을 19.5%(수도권 기준)에까지 치솟게 했다.

<육룡이 나르샤> 41회에는 폐주 왕요(이도엽 분)를 옹립한 비밀조직 무명과의 야합을 의심받고 궁지에 몰린 방원(유아인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정도전(김명민 분)이 설계한 덫에 꼼짝없이 걸려든 방원은 이중 세작 이신적(이지훈 분)에게 살해당한 초영(윤손하 분)의 죽음으로 거제에 발령을 가게 될 처지에 놓였다.

그러나 모든 것을 뒤엎을 반전의 기회가 찾아왔다. 조선의 사주를 받고 명나라를 침입했다는 왜구의 주장이 오해였음을 풀 사신이 필요해진 것. 거제와 명나라 중 한 곳을 선택하라는 정도전의 제안에 방원은 주저 없이 명나라행을 택했다. 명 황제의 오해를 풀지 못해 죽음을 맞거나 그곳에서 유배를 갈지도 모르지만, 방원은 스스로 무언가 해볼 수 있음에 운명을 걸었다.

명나라로 가는 길은 초입부터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요동성 앞에 다다른 방원과 사신단 일행은 한 사내가 이끄는 부대에게 그대로 추포 당했다. 방원과 마주한 사내는 ‘여진족과 손을 잡은 미개한 오랑캐’라며 방원을 자극했고, 방원은 “죽고 싶냐?”라는 말 한마디로 상대를 제압했다.

방원을 꿈틀하게 만든 사내는 훗날 명나라 3대 황제가 되는 주체(영락제). 주체의 비릿한 미소와 방원의 살벌한 눈빛이 뒤엉킨 41회 엔딩은 분당 최고 시청률인 19.5%를 기록하기도 했는데, 두 남자의 강렬한 만남은 방원의 가슴속 리더의 자질을 일깨우며 이어질 42회 전개에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위기의 상황에서 더욱 강해지는 방원과 도당을 장악한 정도전의 치열한 대결이 점점 극에 달하며 안방극장 시청자들을 긴장과 흥분의 도가니에 빠지게 만든 SBS 창사 25주년 특별기획 <육룡이 나르샤>는 오늘(23일) 밤 10시에 42회가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