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치즈인더트랩' 서강준표 백인호에 영업당한 날

입력 2016-02-23 10:37:37 | 수정 2016-02-23 10:39: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치즈인더트랩' 서강준기사 이미지 보기

'치즈인더트랩' 서강준


'치즈인더트랩' 서강준

배우 서강준이 신인답지 않은 섬세한 감정 연기로 호평 받고 있다.

지난 22일 방송된 tvN '치즈인더트랩'에서는 홍설(김고은)에 대한 마음을 접기 위해 노력하는 백인호(서강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백인호는 홍설을 향해 일방적인 선긋기를 하며 홍설의 곁을 빨리 떠나기 위해 돈을 구하기 시작, 혼자만의 힘든 이별을 준비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 가운데 홍설과 유정(박해진)이 연락을 하는 모습을 보고 씁쓸해하거나 스트레스로 쓰러진 홍설을 걱정하며 그대로 업고 병원으로 달려가는 모습으로 애틋함을 안겼다.

빚을 털고 홍설을 떠나기 위해 여기 저기에서 돈을 구하기 시작한 백인호가 자신의 처지와 사람들간의 관계 속에서 상처를 받는 모습 또한 짝사랑 스토리와 더불어 시청자들에게 안타까움을 안겼다.

특히 백인호가 유정의 아버지 유영수(손병호)를 찾아가 평소에 쉽게 말하지 못했던 돈을 부탁했지만 단칼에 거절 당하며 결국 자신은 그에게 친 아들같은 존재가 아니였다는 사실을 알게되는 장면은 많은 상황 속에서 상처를 받은 백인호의 마음을 더욱 후벼팠던 대목. 백인호에게서 이 모든 상황들은 복합적으로 작용되기 시작했다. 다시 치게된 피아노도 점차 손을 놓기 시작하고 홍설에게는 더욱 매정한 모습을 보이며 그 모습을 지켜보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이 가운데 백인호를 연기하는 서강준은 아픈 홍설을 향한 걱정과 좋아하는 마음, 그리고 홍설을 떠나야 한다는 복잡미묘한 백인호의 가슴 아픈 짝사랑을 섬세한 연기와 눈물이 그렁그렁한 눈빛으로 그려내며 감성을 자극했다. 또한 주변 사람들에게 하나 둘 씩 상처를 받으며 괴로워하는 모습은 강인한 츤데레 캐릭터에서 짠한 캐릭터로의 변화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몰입도와 공감을 높이고 있다.

엔딩장면에서 결국 박력 포옹으로 홍설에 대한 자신의 감정을 다시 한 번 폭발시키며 백인호 감정 연기에 절정을 보여 준 서강준의 모습이 많은 시청자들의 설렘과 감성을 사로잡은 가운데 서강준이 출연하는 tvN 월화드라마 '치즈인더트랩'은 매주 월,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