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보니하니' 신동우-이수민, 이래서 아쉽다" 담당 PD의 고백

입력 2016-02-23 15:24:21 | 수정 2016-10-26 23:49:50
글자축소 글자확대
"'보니하니' 신동우-이수민, 이래서 아쉽다" 담당 PD의 고백

'보니하니'의 신동우와 이수민. 사진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보니하니'의 신동우와 이수민. 사진 변성현 기자


보니하니

'보니하니'의 연출자가 보니 신동우와 하니 이수민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따.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의 연출자가 신동우 이수민에 대한 관심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보니하니'의 연출을 맡은 이호 PD는 23일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편성 설명회에서 "최근 관심이 많아져서 '보니하니'를 모르는 분이 없어졌다"면서도 "보니와 하니가 이름을 알리고 있지만 신동우와 이수민으로만 나가는 건 아쉬웠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도 이 PD는 "신동우와 이수민의 '보니하니'로 기사가 많이 났으면 좋겠다"며 "'무한도전', '동상이몽', '나를 돌아봐'보다 열심히 뛰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보니하니'는 개편에 맞춰 스타들의 고민에 초등학생들의 엉뚱하고 진솔힌 댓글을 담아보는 '스타들도 고민있쇼' 코너를 신설했다. 첫 게스트로는 '무한도전'의 광희가 출연했다. 이 PD는 "변화하는 '보니하니'에 많은 사랑을 달라"고 당부했다.

이번 EBS 편성 개편은 오는 29일부터 적용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