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현승 사과에도 팬들 '싸늘'…인스타 '좋아요'가 독됐다

입력 2016-02-24 10:47:37 | 수정 2016-02-24 15:07:17
글자축소 글자확대
비스트 장현승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비스트 장현승 / 사진 = 한경DB


[ 한예진 기자 ] 그룹 비스트 멤버 장현승이 최근 불거진 태도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를 했지만 팬들은 여전히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장현승은 23일 오후 공식 팬카페에 태도 논란에 대한 심경을 털어놨다. 태도 논란은 지난 수년 간 계속 되어왔지만 이를 직접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안녕하세요 장현승입니다. 최근 좋지 않은 소식으로 많은 팬분들게 심려를 끼쳐 드리게 되어 정말 죄송합니다. 논란이 된 부분들은 변명의 여지없는 제 불찰이며 진심으로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저와 비스트를 사랑해주시는 팬들을 위해 이렇게라도 용기를 내 진심을 전하고자 합니다. 다시 한 번 심려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합니다"

그러나 장현승의 사과에도 팬들은 여전히 납득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그동안 팬들의 피드백 요청에도 별다른 반응이 없다가 겨우 입을 열었지만 사과문에 진정성이 부족했다는 것.

장현승 인스타그램 / 온라인 커뮤니티기사 이미지 보기

장현승 인스타그램 / 온라인 커뮤니티


특히 사과문을 올린 23일에도 본인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사용해 해외 아티스트로 보이는 여성의 사진과 춤을 추는 모습 등 총 3장의 사진에 '좋아요' 표시를 눌렀다. 장현승을 팔로우하고 있는 팬들에게는 장현승의 인스타그램 활동 내역이 보여진다.

'반성의 시간을 갖겠다'는 사과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또 다시 인스타그램 활동으로 진정성이 의심되는 행동을 한 것이다. 그의 사소한 행동들 때문에 팬들은 쉽게 화를 잠 재우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남아있는 팬들이 아껴주고 소중한 존재로 여겨줄 때 감사함을 느껴야 그가 가수로서 지속되는 길이 아닐까.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