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글로리데이' 최정열 감독, 류준열 신드롬에 화색 "감사하다~!"

입력 2016-02-24 12:05:32 | 수정 2016-02-24 17:08:4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글로리데이' 최정열 감독 /사진=bnt기사 이미지 보기

'글로리데이' 최정열 감독 /사진=bnt


[김예랑 기자] 영화 '글로리데이'의 최정열 감독이 캐스팅 '심미안'이라는 평에 소감을 전했다.

24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영화 '글로리데이'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주연배우 류준열, 김준면, 지수, 김희찬, 최정열 감독이 자리에 참석해 작품에 대해 못다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류준열은 '글로리데이' 개봉을 앞두고 출연한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정환 역으로 충무로 라이징 스타에서 신드롬급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현재 예능프로그램 '꽃보다 청춘-아프리카'편에 출연, 영화 '더 킹' 캐스팅, 2016년 가장 핫 한 배우로 거듭났다.

이에 최정열 감독은 "류준열이 '꽃보다 청춘'에서도 말하듯 '감사하다'라는 생각이 들더라" 라고 흐뭇한 미소를 띄었다.

이어 "오디션 때부터 좋은 태도를 갖고 있었다. 내가 잘 봤다기 보다 언제가 되더라도 잘 될 수 있는 배우, 운 좋게 미리 만난 배우"라고 설명했다.

또 최 감독은 "뿌듯하고 정말 자랑스러웠다. '보는 눈이 조금은 있구나'라고 생각은 했지만 누가 봤어도 매력이 넘처나는 배우들이었다"라고 덧붙였다.

영화 '글로리데이'는 상우(김준면)의 입대를 앞두고 용비(지수), 지공(류준열), 두만(김희찬) 등 스무 살 동갑내기 친구들이 여행을 떠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소년과 성인의 기로에 선 네 청춘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 사회의 단면을 꼬집는 '청춘의 기록'이다. 오는 3월24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