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류준열 죽이기? "저는 일베가 아닙니다" 직접 해명

입력 2016-02-24 15:23:08 | 수정 2016-02-24 18:47:3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글로리데이' 류준열 일베 논란 /류준열 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글로리데이' 류준열 일베 논란 /류준열 인스타그램


'글로리데이' 류준열, 지난해 '소셜포비아' 출연 당시 "일베 아니다" 밝혀

[김예랑 기자] 아닌 밤 중에 홍두깨다. 배우 류준열이 첫 주연 영화 '글로리데이'를 처음 기자단에게 소개하고 있을 때, 웹상에서는 그가 보수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이하 일베)'의 사용자라는 주장이 일파만파 퍼졌다.

24일 각종 매체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류준열이 과거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사진과 글을 인용해 '일베' 사용자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논란이 된 사진은 류준열이 여행 중 암벽을 등반하는 모습을 담은 것으로 이에 '엄마 두부 심부름 가는 길'이라고 코멘트를 달았다.

일부 네티즌들은 류준열이 쓴 '엄마 두부 심부름 가는 길'이 고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 일베 회원들이 희화화 할 때 사용하는 단어가 포함 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촬영 장소 또한 노 전 대통령이 사망한 장소와 유사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류준열의 소속사 측은 "일베 회원으로 활동한 사실이 없다. 일베와 무관하다"라고 일축했다.

'소셜포비아' 시네마톡에서 기사 이미지 보기

'소셜포비아' 시네마톡에서 "일베가 아니다"라고 말하는 류준열 /사진=유튜브 wari1108


앞서 류준열은 지난해 영화 '소셜포비아' 출연 당시에도 이 같은 구설에 오른 바 있다. '소셜포비아'는 SNS 마녀사냥을 소재로 한 작품으로 그는 극중 아프리카 BJ 양게 역할로 출연했다.

류준열은 당시 인터뷰에서 양게 캐릭터 분석을 위해 준비하던 중 “아프리카 BJ 지코의 방송을 시청했다”라고 밝혔다. 공교롭게도 아프리카 BJ 지코는 일베 회원으로 알려졌다. 이후 류준열은 해당 영화 시네마톡 진행 당시 "저는 일베가 아닙니다"라고 밝혔다.

류준열이 사용했던 단어들은 대중들이 오늘도 한 번 쯤 언급했을 말이다. 일부 네티즌들이 지적한 부분이 '합리적 추정'인지 알 수 없다. 류준열의 SNS 게시물이 의미하는 것은 우연의 일치인지, 의도적 인지는 본인만이 알 수 있다. 그가 일련의 사태들을 통해 유명세를 톡톡히 치르고 있다는 것은 분명하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