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글로리데이' 김준면, 스스로 떼야 할 엑소(EXO)라는 이름의 꼬리표

입력 2016-02-24 23:30:00 | 수정 2016-02-24 23:3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글로리데이' 김준면 /사진=bnt기사 이미지 보기

'글로리데이' 김준면 /사진=bnt


'글로리데이' 김준면, 첫 스크린 데뷔 신고식

[김예랑 기자] 아이돌 출신 연기자. 엑소(EXO)의 멤버 수호, 김준면은 그 꼬리표를 단 번에 뗄 생각이다.

24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영화 '글로리데이'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주연배우 김준면, 류준열, 지수, 김희찬, 최정열 감독이 자리에 참석했다.

수호가 아닌 김준면의 모습으로 취재진 앞에 등장한 그는 아이돌스러운 미소 뒤에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 "엑소의 수호, 배우 김준면 입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내 그는 "첫 영화라 부담이 컸다"면서 "떨린다, 영광이다"라고 거듭 인사를 전했다. 이어 "좋은 배우, 감독과 함께하게 되서 좋았다. 잘 묻어갈 수 있어 다행인 것 같다"고 겸손하게 소감을 밝혔다.

김준면이 이렇게 '몸을 사리'고 있지만 그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기과 출신이다. 동문으로는 변요한, 김고은 등이 있다. 연기력에 대한 우려는 시기 상조다. 영화에서는 무대 위 화려함을 말끔히 지워냈다.

최정열 감독은 "처음 수호를 보고 너무 잘생겨서 역할에 녹아들 수 있을지 걱정했다"라고 첫인상에 대해 말했다. 그러나 "촬영에 임할수록 자연스럽게 역할에 녹아드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글로리데이'에서 김준면은 할머니와 단둘이 살며 학비를 벌기 위해 대학 대신 군대를 선택하는 상우 역을 맡았다.

그는 상우에 대해 "할머니를 두고 군대를 가야 하는데 친구들과 여행을 떠난다. 마냥 좋아할 수 없는 내적 갈등을 연기해야 했다"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언덕길에 있는 실제 집에서 촬영했는데 미리 사전 답사를 하기도 했다"라며 작품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최근 영화 '순정'으로 충무로에 입성한 같은 그룹 내 멤버 도경수와는 어떤 이야기를 나눴을까. 김준면은 "경수와는 영화도 자주 보고 연기 얘기도 많이 한다. 내가 연기과인 것을 알기도 해서 딱히 조언을 한다기 보다 '으쌰으쌰' 하고 있다. '형~ 잘 하고 있죠? 믿을 게요' 하는 식이다"라고 말했다.

류준열, 지수, 김희찬은 김준면에 대해 엑소의 '수호'에 대한 이미지가 컸다고 입을 모았다. 지수는 "사실 엑소라는 타이틀로 접했기에 '스타'라고만 생각했다. 가까이서 보니 인간적인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또 배우로 임하는 자세는 정말 진국이다. 반전 매력에 반했다"라고 전했다.

또 김희찬은 "촬영장에서 배우 김준면의 진중한 모습을 보다, 토크 콘서트에 놀러간적이 있다. 갑자기 가수로 무대에 선 모습을 보니 감회가 남다르더라"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영화 '글로리데이'는 상우(김준면)의 입대를 앞두고 용비(지수), 지공(류준열), 두만(김희찬) 등 스무 살 동갑내기 친구들이 여행을 떠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소년과 성인의 기로에 선 네 청춘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 사회의 단면을 꼬집는 '청춘의 기록'이다. 오는 3월24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