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치즈인더트랩' 김혜지, '짜증유발자' 이다영 눈길 "홍설 괴롭히더니…"

입력 2016-02-24 08:05:17 | 수정 2016-02-24 08:05:18
글자축소 글자확대
tvN '치즈인더트랩(이하 치인트)'기사 이미지 보기

tvN '치즈인더트랩(이하 치인트)'


tvN '치즈인더트랩(이하 치인트)'에 여자 진상 언니 이다영 역을 소화하고 있는 김혜지가 이목을 끌고 있다.

김혜지는 '치인트'에서 홍설(김고은 분)과 관련된 일은 무엇이든 사사건건 간섭하고 홍설을 괴롭히는 다영 역할을 맡아 현실밉상, 진상언니, 짜증유발자로서의 모습을 유감없이 보여주고 있다.

지난 22일 방영분에서는 유정(박해진 분)으로부터 시험 족보를 얻게 된 홍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매사 홍설에게 까칠하게 대하고 이기적으로 굴었던 다영이 홍설의 족보를 얻기 위해 간식을 건네기도 하고 모르는 문제를 가르쳐주겠다며 마음에도 없는 친절함을 보였으나 이내 뒤에서는 홍설이 짜증난다며 상철과 뒷담화를 나누며 현실 밉상 캐릭터의 모습을 보여줬다.

앞서 방영된 에피소드들 중에서도 다영의 밉상짓은 끊이지 않았다. 20대 시청자들의 많은 공감을 샀던 조별과제 에피소드에서는 아프다는 핑계로 조별과제는 하지 않고 본인의 개인 과제만 완벽하게 준비해오는 뻔뻔한 모습을 선보이며 화가 나 강의실을 나가는 홍설을 보고도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여 시청자들로부터 공감과 분노를 사기도 했다.

홍설(김고은 분)과 보라(박민지 분)가 홍설의 사자 인형을 가져간 민수(윤지원 분)를 몰아세울때도 괜한 사람 잡지 말라며 도리어 홍설을 이상한 사람 취급하며 모든 상황마다 민수의 편에 섰다. 또한, 학교 게시판에 항의글을 올려 교내 도서관 아르바이트를 하던 홍설의 아르바이트를 그만두게 만드는 등 홍설의 주변을 맴돌며 홍설을 교묘하게 괴롭히고 있다.

김혜지는 '치인트'를 통해 주변에 한명쯤은 있을법한 까칠하고 이기적이고 시기심 많은 다영 역할을 완벽히 소화하고 있으며 역할과는 상반되는 예쁘고 귀여운 외모로 시청자들에게 제대로 눈도장을 찍고 있다.

한편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tvN '치즈인더트랩'은 매주 월, 화 밤 11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