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성우 벌금 700만원…장시환 전 여친 추정 女도 치어리더 폭로? '충격'

입력 2016-02-25 10:11:26 | 수정 2016-02-25 10:52:23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기량 명예훼손 장성우 벌금 700만원  /사진=엑스포츠뉴스, 맥심 화보기사 이미지 보기

박기량 명예훼손 장성우 벌금 700만원 /사진=엑스포츠뉴스, 맥심 화보


장성우 벌금 700만원

야구선수 장성우가 박기량 명예훼손으로 벌금 700만원을 선고받은 가운데 야구선수 장시환의 전 여자친구로 추정되는 여성의 발언도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해 10월 장시환의 전 여자친구로 추정되는 인물은 자신의 SNS를 통해 "시간이 약이겠거니 마음을 추스려봐도 배신감에 잠을 아직도 못자겠다"라는 말로 시작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서 여성은 "결혼은 내가 하자고 했나? 시집오라고 친척 결혼식이고 데려가서 동네방네 결혼할꺼라고 인사다니고 부모님께 누구보다 잘했는데"라며 "직장인에겐 최고의 꿀같은 추석휴일도 하루도 안빠지고 병수발했더니 헤어지잔 한마디도 없이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하다며 이렇게 무책임하게 없어지네"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특히 "룸메이트 끼리끼리네. #장시환이나 #장성우나. 그 와중에 그 여자 치어리더 사건은 진짠데 어느 누가 내가 얘랑 잤소 할 사람이 누가있냐. 웃던 니네가 사람 우습게 보고 얼마나 잘되는지 보자"라고 폭로해 파문이 일었다.

한편 수원지법 형사10단독 이의석 판사는 24일 오후 열린 선고공판에서 장성우에게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 법률에 따라 벌금형 700만원을 선고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