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치인트' 논란 점입가경…지금 입을 열어야 할 사람은 이윤정 PD

입력 2016-02-26 10:47:29 | 수정 2016-02-26 11:01:05
글자축소 글자확대
'치인트' 논란기사 이미지 보기

'치인트' 논란


'치인트 논란' 일파만파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는 tvN '치즈인더트랩'의 원작자인 웹툰 작가 순끼가 드라마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치즈인더트랩'은 현재 2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상황에서 원작과는 상이한 편집 방향으로 시청자들의 우려가 불거지고 있는 상황. 주인공 유정(박해진)의 분량 실종, 홍설(김고은)과 백인호(서강준)의 로맨스에 극의 흐름이 집중되고 있기 때문이다.

순끼 작가는 지난 24일 밤 자신의 블로그에 드라마와 관련, 각종 소문을 해명한다고 밝히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더 이상 방치하다가는 꼬리에 꼬리를 물고 더욱 왜곡될 것이라 염려하여 부랴부랴 이런 글을 올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는 '원작에 충실하게 만들 것'이라는 당초 제작진의 말과는 달랐다. 원작자는 "대본도 받아보기 어려웠다"고 밝혔다.

불만은 원작자에만 있는 것이 아니었다. 주인공 유정 역을 맡은 배우 박해진 또한 방송에서 편집된 장면에 대해 "아쉽다"라고 토로하며 "유정을 더 잘 표현했어야 했는데 내가 부족했다. 작가님께 죄송하다"는 입장을 전하며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치인트' 제작사 측은 순끼 작가와 지속적으로 연락을 시도중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관계자는 "앞서 제작사 대표와 순끼 작가와 만났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 아직 제작사, 제작진이 순끼 작가와 만나지 못했다"며 "현재 원만한 대화를 시도 중이며, 현 상황에 대한 입장을 전달 중이다"고 말했다.

'치인트' 논란이 점입가격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이윤정 PD는 아직도 입을 굳게 닫고 있다. 그는 한 매체와의 전화통화에서 "내가 아닌 드라마 팀장과 이야기 하라"면서 "따로 말하긴 그렇고 인터뷰도 안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