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석현 부의장, 사실은 '상습 배려꾼'?

입력 2016-02-26 13:40:26 | 수정 2016-10-26 23:04:22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석현 부의장, 사실은 '상습 배려꾼'?

이석현 국회 부의장. 국회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이석현 국회 부의장. 국회방송 캡처


이석현

이석현 국회부의장이 필리버스터에 나선 의원들에게 호의를 베풀어 이목을 끌었다.

이석현 부의장은 26일 서기호 의원을 향해 "필요하면 본회의장에 딸린 화장실을 3분 이내로 다녀오라"고 말을 건넸다.

서 의원이 발언 중 물을 마시는 횟수가 잦아지자 이를 배려한 것이다.

서 의원은 이석현 부의장을 향해 "걱정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힘들까봐 쉬는 시간을 가지라는 취지에서 말씀하신 것 같다. 물을 조금 더 마시겠다"고 답했다.

이석현 부의장의 선심은 이날뿐이 아니었다.

이석현 부의장은 23일 첫 주자로 나선 김광진 의원을 향해서도 "4시간이 넘었는데 하실 수 있겠느냐", "목이 많이 아플 텐데 괜찮겠느냐"고 걱정했다.

또한 이석현 부의장은 강기정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컷오프 명단에 포함된 사실을 들은 후 그를 다독이는 모습이 방송에 나오기도 했다.

이석현 부의장은 강 의원이 발언한 지 두 시간이 지나자 "많이 힘들어 보이신다"며 자신이 발언하겠다고 나서기도 했다.

이석현 부의장은 "용기 잃지 마시고 더 열심히 해서 국민으로부터 더 큰 인정을 받으라"며 "무엇보다 스스로 양심에 만족할 수 있는 의정 활동하시기를 바란다"고 격려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