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치인트' 논란에…이윤정 PD "내가 할 말 없다"

입력 2016-02-26 13:55:12 | 수정 2016-10-26 23:04:07
글자축소 글자확대
'치인트' 논란에…이윤정 PD "내가 할 말 없다"

'치즈인더트랩' 제작발표회. 사진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치즈인더트랩' 제작발표회. 사진 변성현 기자


'치즈인더트랩' 이윤정 PD

'치즈인더트랩'의 이윤정 PD가 연출과 박해진의 분량에 대해서 말을 아꼈다.

일간스포츠는 25일 이윤정 PD가 연출 논란에 대해 "나중에 자리가 되면 말하겠다"며 인터뷰를 거절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이윤정 PD가 "내가 아닌 드라마 팀장과 이야기하라"며 "앞으로도 인터뷰를 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기대를 모았던 드라마 '치인트'은 동명의 원작 웹툰 작가 순끼가 자신의 블로그에 연출에 대한 불만을 제기하며 논란이 됐다.

순끼는 24일 "원작과 전혀 다른 느낌의 드라마를 원했다"며 "그러나 드라마가 원작에 충실하게 제작된다는 이야기가 나왔고, 원작자인 내게 어떤 내용으로 제작되는지 연락이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순끼는 자신이 시나리오 공유를 요청했으나 거부당했으며, 대본 또한 강력한 항의 이후에나 받아볼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드라마 엔딩을 변경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순끼만이 아니라 시청자들 또한 '치인트'에 대한 불만이 상당했다.

'치인트' 시청자 게시판에는 박해진의 분량이 점점 줄어들고 서강준의 감정에 집중하는 것에 대한 불만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 이에 시청자들은 "박해진의 카메오냐"고 항의했다.

박해진의 소속사 WM소속사 또한 "반응은 이미 알고 있고 분량 부분에 대해선 우리 역시 무척 아쉽게 생각한다"며 "다만 촬영분을 왜 들어낸 것인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불만을 표했다.

하지만 이윤정 PD가 이에 대해 함구하는 것으로 방침을 정하면서 논란은 더욱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