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혼자산다' 한채아, "각시탈, 연기 마인드 바꾼 작품"

입력 2016-02-27 09:27:41 | 수정 2016-02-27 09:33:1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한채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한채아



'나혼자산다' 한채아가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26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혼자산다' '더 무지개 라이브' 코너에서는 자신의 일상을 공개한 배우 한채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나혼자산다'에서 한채아는 "엄친딸이라고 들었는데"라는 전현무의 질문에 "저 공부 못했다. 성적은 중하였다. 그냥 엄마의 사랑스러운 딸, 엄사딸이다"라고 정정했다.

이어 한채아는 립밤과 립스틱만 바른 채 민낯으로 밖으로 나섰고 영상을 보던 전현무는 "세수 하는 모습 못 봤는데? 혹시 안한거냐"고 의아해했다. 이에 한채아는 "제가 원래 아침에는 세수를 잘 안해서"라고 대수롭지 않다는 듯 말했고 이국주는 "진짜 민낯으로 나간다"며 놀라워했다.

한채아는 솔로의 외로움도 솔직하게 드러냈다. 한채아는 직접 만든 된장찌개와 갈치구이로 아침을 해결하던 중 촬영일이 밸런타인데이라는 것을 언급하며 "누군가는 주겠지"라고 투덜댔고 복싱을 하기 위해 체육관을 찾아서도 "밸런타인데이에 운동하러 왔다"고 외로운 솔로의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나혼자산다'에서 한채아는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한채아는 "예전에는 어떤 생각을 하기보다 그냥 연기를 했던 것 같다"면서 "그런데 '각시탈'이라는 드라마를 하면서 내 모습을 보고 있기가 그랬다. '저 좋은 역할을 왜 나는 저렇게밖에 못하지?' 이런 생각이 들었다"고 연기에 대한 마인드를 바꾼 계기를 밝혔다.

이어 한채아는 "혼자사는 게 처음엔 힘들어 많이 울었다"면서 하지만 이제 익숙해졌고 내가 사랑하는 지인과 일이 있어 혼자사는 것도 즐겁다"면서 "조금씩 성장해가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바람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