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하일성, 사기 혐의로 수사 "입단 청탁 혐의"

입력 2016-02-27 09:58:53 | 수정 2016-02-27 09:58:5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하일성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하일성



검찰이 야구해설가 하일성씨 수사에 나섰다.

26일 부산지검 형사4부에서는 야구 해설가 하일성(67)씨가 지인에게 “아들을 프로야구단에 입단시켜 주겠다”며 수천만 원을 받은 혐의를 잡고 수사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했다.

하일성씨는 2014년 4월 지인 김모(60)씨에게 “NC 다이노스 감독에게 부탁해 아들을 프로야구 구단에 입단시켜 주겠다”며 5000만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이 말을 믿고 돈을 건넸으나 이후 진척이 없자 지난해 10월 부산 강서경찰서에 하일성씨를 고소했다.

경찰은 최근 하일성씨 조사를 마치고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하일성씨는 경찰에서 “입단과는 관계 없이 그냥 빌린돈이다”고 혐의 내용을 부인했다.

검찰 관계자는 “하일성씨를 사기 혐의로 수사를 하고 있는 것은 맞지만 구체적인 혐의 내용에 대해서는 확인해 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