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정준하, "요즘 일하는 소다"

입력 2016-02-27 19:54:44 | 수정 2016-02-27 19:55:0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멤버들이 자신의 고민을 털어놨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나쁜 기억 지우개 특집'에서 정준하는 조정민 목사에게 평소 가지고 있던 자신의 고민을 털어놓았다.

정준하는 "요즘 일하는 소라고 한다"라며 "쉬는 것도 한 달에 한, 두 번 쉰다. 그런게 그마저도 쉬는 날에 애랑 놀아야 하는데 쉬고 싶다. 요즘 너무 바쁜 것 같아 일상이 버겁다"고 입을 열었다.

조정민 목사가 "언제까지 하고 싶냐"고 묻자 정준하는 "제가 하고 싶다고 할 수 있는 것 아니지만 어느 순간 저를 등질 때, 그럴 때가 올 거다. 눈치 봐서 그만 둬야죠"라며 속내를 고백했다.

한편 이날 '무한도전'에 출연한 혜민 스님은 유재석에게 "사람들이 국민 MC라고 하니까 기대도 많을 거 같고. 압박감이 많을 거 같다"라고 질문했다.

이를 들은 유재석은 "뭘 하면 재밌을까 그게 고민이다. 한 주는 (재미 없고) 그럴 수 있지 않냐고 하시는 분들도 있다. 매주 시청률이 나오지 않냐."라고 전했다.

특히 유재석은 "'시청률 신경 쓰지 마라. 재밌으면 오른다'라고 한다. 저는 이 동료들과, 이 사람들과 오래 오래 일하고 싶다. 시청률이 안 나오면 못한다"라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