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우리결혼했어요' 조이, "육성재, 상상초월했다"

입력 2016-02-27 20:51:53 | 수정 2016-02-27 20:51:5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우리결혼했어요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우리결혼했어요



'우리결혼했어요' 조이가 육성재의 코 고는 소리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우리결혼했어요'에서는 조이·육성재의 결혼 생활이 펼쳐졌다.

이날 '우리결혼했어요'에서 육성재와 조이는 침실에서 낮잠을 자기로 했다. 조이는 침대에서, 육성재는 바닥에서 자기로 했다.

육성재는 "조이야. 코 골지마라"고 말했다. 이에 조이는 "나 천사처럼 잔다"고 대답했다.

이어 두 사람은 금세 잠이 들었다. 육성재는 코를 골기 시작했다. 잠들어 있던 조이는 육성재의 코 고는 소리에 일어났다.

조이는 "누가 들어온 줄 알고 일어났다"며 "상상초월이긴 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우리결혼했어요'에서 육성재와 조이는 대게찜 만들기에 나섰다.

그러나 대게찜을 하는 방법을 몰랐던 육성재는 다짜고짜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었다.

갑작스럽게 육성재의 어머니와 통화를 하게 된 조이는 당황한 기색을 보였다.

육성재의 어머니는 조이에게 "반갑다. 열심히 보고 있다. 너무 예쁘다"고 했다. 조이는 "성재 오빠가 잘 해준다"며 "어머님이라고 불러도 될까요?"라고 싹싹한 면모를 보였다.

이에 육성재의 어머니는 "그럼요"라고 흔쾌히 대답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그러나 조이는 전화를 끊은 뒤 눈치 없이 앉아 있는 육성재를 향해 "오빠!"라고 소리쳐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