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시그널' 김혜수·이제훈, 조진웅 백골사체 발견…'충격의 연속'

입력 2016-02-28 10:07:53 | 수정 2016-02-28 10:11:0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 tvN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 tvN 방송 캡처


'시그널'에서 조진웅의 시신으로 추정되는 백골사체가 발견돼 충격을 안겼다.

지난 27일 방송된 '시그널' 12화에서는 '인주 여고생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해영(이제훈 분)과 재한(조진웅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범주(장현성 분)는 사건의 진실을 은폐하기 위해 해영의 형 선우(강찬희 분)를 희생양으로 삼아 그에게 억울한 누명을 씌웠다. 재한은 '인주 여고생 사건'이 범인, 증인, 경찰이 한 패가 되어 사건을 조작한 것임을 알아채고 분개했다.

해영에게 '인주 사건'의 진실을 알려주려 했던 치수(정해균 분)는 누군가로부터 피습을 당한 뒤 사망했다. 치수는 사망 전 해영에게 인주 사건은 자신이 조작한 것이며, 자신이 재한을 죽인 것이라 밝히기도 해 충격을 안겼다. 치수의 살인사건에 대한 조사가 이뤄졌지만 장기미제 전담팀은 수사팀에서 제외됐다. 손에 치수의 피를 묻히고 있었던 해영이 치수의 살인 용의자로 지목된 것. 해영과 수현(김혜수 분)은 비밀리에 치수의 살인 용의자로 나이트클럽 사장 김성범(주명철 분)을 지목한 뒤 그의 모친 명의로 된 집을 찾았다. 이틀 전 치수가 그 집을 다녀간 사실을 알게 된 해영과 수현은 수상함을 느끼고 계단 옆 땅을 파헤치자 재한의 시신으로 추정되는 백골사체가 발견돼 안방극장에 충격을 안겼다.

공개된 13화 예고편을 통해서는 수현과 재한의 애틋했던 과거 장면과 수현이 재한을 향해 웃으며 이별을 고하는 장면이 등장했다. 또한 재한이 끝까지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는 말과 함께 해영과 재한이 서로의 행복을 빌어주는 장면이 등장해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인주 여고생 사건의 진실이 밝혀질 수 있을 지, 해영은 치수를 죽인 범인을 검거하고 살인 누명을 벗을 수 있을 지, 더 나아가 과거 형의 누명을 벗길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시그널' 12화는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평균 시청률 10.7%, 최고 시청률 12.1%를 기록했다. 10대에서 50대에 이르는 전 연령 남녀 시청층에서 케이블과 종편 채널을 통틀어 전 채널 12회 연속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tvN 타깃인 2049 연령에서는 평균 시청률 8.6%, 최고 시청률 9.7%를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