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애인있어요' 김현주·지진희, 결국엔 해피엔딩

입력 2016-02-29 09:48:37 | 수정 2016-02-29 09:48:37
글자축소 글자확대
애인있어요기사 이미지 보기

애인있어요


‘애인있어요’ 김현주의 열연이 마지막까지 빛났다.

지난 28일 대단원의 막을 내린 SBS 주말 드라마 ‘애인있어요’(극본 배유미, 연출 최문석)에서 도해강 역을 맡은 김현주가 믿고 보는 배우임을 입증하며 드라마의 마지막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28일 방송된 ‘애인있어요’ 마지막 회에서는 우여곡절 끝에 최진언(지진희 분)과 사랑의 결실을 맺는 도해강의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그동안 하지 못했던 일상 속 추억들을 하나씩 만들어나갔다. 찜질방에서 꾸밈없는 차림으로 함께 같은 식혜를 먹고 찜질을 하면서 평범한 데이트를 즐겼다. 엇갈렸던 두 사람의 로맨스가 먼 길을 돌고 돌아 비로소 제 자리를 찾게 된 것이다.

또한, 도해강과 최진언은 서로 프러포즈를 하기 위해 준비한 반지를 교환하며 진심을 확인했다. 영원한 사랑을 맹세한 두 사람은 행복한 앞날에 대한 기대감으로 가득했다. 함께 아침밥을 먹고 유치한 사랑싸움을 하면서 다투기도 하며 더없이 평온한 하루하루를 보냈다. 마당에 앉아 이미 세상을 떠난 딸인 은솔이를 그리워하며 눈물을 흘리는 도해강과 최진언은 아픔을 함께 나누는 보통의 여느 부부들처럼 어려움을 같이 이겨내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붉게 만들었다.

이처럼 김현주는 극이 끝날 때까지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이는 연기력으로 최진언과의 재회를 깊이 있게 그려내 진한 여운을 남겼다. 특히, 김현주는 쌍둥이 자매 독고용기와 도해강 역으로 분해 각 인물의 감정을 설득력 있게 표현하며 1인 2역 연기의 새로운 역사를 써 내려갔다. 김현주는 50부작이라는 긴 호흡을 안정적으로 이끄는 명연기로 오래도록 많은 이들의 기억에 남을 웰메이드 드라마를 탄생시켰다.

한편, ‘애인있어요’는 기억을 잃은 여자가 죽도록 증오했던 남편과 다시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지난 28일 종영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