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카데미 시상식' 이병헌, 미녀배우와 친밀도 높은 포즈 '백스테이지 깜짝 포착'

입력 2016-02-29 13:46:42 | 수정 2016-02-29 13:49:48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병헌 아카데미 시상식 /사진=아카데미 공식 트위터기사 이미지 보기

이병헌 아카데미 시상식 /사진=아카데미 공식 트위터


제88회 아카데미 시상식, 이병헌 아시아인 최초 시상자로 나서

배우 이병헌이 한국인 최초 아카데미 시상식의 시상자로 참여했다.

이병헌은 28일(현지 시각) 미국 LA코닥극장에서 열린 제88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외국여영화상 시상자로 등장했다.

그는 레드카펫 행사에서 "아시아 배우로서는 처음 시상자로 나선다는 사실에 정말 놀랍고 기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이병헌은 말끔하게 올린 포마드 헤어, 수트를 착용하고 한국 배우의 클래스를 선보였다. 유창한 영어로 외국어 영화상이 지닌 의미를 설명해 큰 박수를 받았다.

'외국어 영화상' 수상작으로는 '사울의 아들'이 선정됐고 이병헌은 라즐로 네메스 감독에세 트로피를 건네며 시종일관 매너있는 모습으로 시상식을 즐겼다.

또 아카데미 공식 트위터는 백스테이지 현장을 공개하기도 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이병헌과 파트너인 소피아 베르가라가 위트있는 포즈를 취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