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리텔' 배윤정, 손가락 욕설 논란…해명 들어보니

입력 2016-03-01 04:41:35 | 수정 2016-03-01 04:41:3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배윤정 SNS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배윤정 SNS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출연한 안무가 배윤정이 ‘손가락 욕설’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배윤정은 2월28일 다음 TV팟을 통해 진행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MLT-22 인터넷 생방송 녹화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배윤정은 현재 출연하고 있는 ‘프로듀스101’ 멤버들의 번호를 묻는 누리꾼들에게 “전화번호 이제 그만 물어보세요. 엄X 전화번호 진짜 몰라”라고 말하며 손가락 욕을 했다.

또한 배윤정은 ‘마리텔’의 마스코트로 활약하고 있는 모르모트 PD에게 성희롱 발언을 내뱉어 시청자들에게 불쾌함을 안겼다.

방솓 종료 후 논란이 계속되자 배윤정은 해명에 나섰다. 배윤정은 지난 2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감동적으로 마리텔 촬영 무사히 잘 끝냈습니다. 방송 중에 너무 생각 없이 말하고 행동한 부분에 대해 너무 죄송하고 또 죄송해요”라고 사과했다.

이어 "잘 해보려고 하다가.. 역시 방송은 아무나 하는 게 아니구나 느꼈어요. 너무 미워 마시고 오늘 참 좋은 경험하게 되어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모르모트 피디님 작가님들 가희 그리고 스텝분들 너무 고생하셨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배윤정은 지난 2월 28일 방송된 MBC ‘마이리틀텔레비전’에 가희와 함께 출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