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태양의 후예' 지나가던 중에 잠깐 부딪혔나 봅니다…송중기·송혜교 포착

입력 2016-03-02 16:21:06 | 수정 2016-03-02 16:21:06
글자축소 글자확대
'태양의 후예' 송중기 송혜교기사 이미지 보기

'태양의 후예' 송중기 송혜교


'태양의 후예' 송중기 송혜교, 그리스 로케 스틸컷 공개

‘태양의 후예’ 송송커플의 그리스 로케이션 스틸컷이 공개됐다.

지난 25일 방영된 KBS 2TV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극본 김은숙, 김원석, 연출 이응복, 백상훈, 제작 태양의후예 문화산업전문회사, NEW) 2회분에서 유시진(송중기)과 강모연(송혜교)이 우르크 공항에서 재회했다.

시진을 알아본 모연, 그런 모연을 못 본 척 지나쳐간 시진, 그리고 영상 위에 흐르던 “지나가는 중에 잠깐 부딪히나 봅니다”라는 시진의 내레이션은 신개념 ‘밀당’을 선사하며 설렘 지수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송송커플이 드디어 우르크로 갔다. 8개월 전 유시진은 파병됐고, 이 사실을 모른 채 강모연은 해성병원에서 조직한 의료봉사단으로 파견됐다.

우르크는 드라마가 설정한 ‘가상’의 재난지역이다. 극중 설명대로라면, “밭 매는 김태희, 포도 따는 시스타 등 미인들이 많은 곳”(서대영)이다. 또한 “발칸반도 끝에 있는 나라로, 해성그룹에서 친환경 발전소를 건설중인 곳”(하자애)이다. 해성 병원에서 의료봉사단을 파견한 이유다.

‘태양의 후예’ 팀은 ‘우르크’의 이국적인 풍광을 담기 위해 지난 해 10월부터 한 달여 동안 그리스에서 촬영했다.

이 촬영분은 2일 3회 방송분부터 공개될 예정. 제작진의 따르면 아름다운 로케이션이 더욱 풍성한 볼거리를 선보이는 것은 물론이고, 유시진-강모연 커플, 서대영(진구)-윤명주(김지원) 커플의 멜로, 그리고 파병 군인, 의료봉사단, 우르크 사람들과의 이야기가 더욱 다채로워진다고.

단 2회 만에 시청률 15%를 돌파, 새로운 드라마 트렌드를 써가며 열렬한 호응을 얻고 있는 ‘태양의 후예’. 2일 밤 10시 KBS 2TV 3회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