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보검, 집안 연대보증 문제로 파산 선고 받은 사실 밝혀져 '충격'

입력 2016-03-02 08:56:39 | 수정 2016-03-02 14:09:56
글자축소 글자확대
파산선고 박보검 파산선고 박보검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파산선고 박보검 파산선고 박보검 / 사진 = 한경DB


파산선고 박보검

배우 박보검이 파산 절차를 끝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일 연합뉴스는 법조계의 말을 인용해 박보검이 2014년 말 개인 채무를 갚지 못해 서울중앙지법에 파산·면책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법원은 작년 3월 이 신청을 받아들여 파산을 선고했으나, 6개월 만에 채권자 동의를 받아 파산 상태를 끝냈다.

박보검이 졌던 채무는 집안 사정으로 미성년자일 때 생긴 연대보증 관련 사안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정가은 "호텔서 스폰서 제의 받고…" 충격 고백

▶'성관계 동영상'에 유명 연예인이? 누군가 봤더니…

▶'임신설' 박수진, 남편 배용준과 부부 사이가 사실은

▶송대관, 수백억 빚더미 앉았다가 현재 남은 빚이…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