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택시' 정가은 "스캔들 원해…이상형에 99% 맞는 男 만나봤다"

입력 2016-03-02 10:11:08 | 수정 2016-03-02 10:13:03
글자축소 글자확대
택시 정가은 / 아레나 화보기사 이미지 보기

택시 정가은 / 아레나 화보


'택시' 정가은

'택시'에 출연한 방송인 정가은이 화제인 가운데, 그의 과거 발언이 다시금 눈길을 끌고 있다.

정가은은 지난 2013년 방송된 SBS '강심장'에 출연해 "작년에 지인의 소개로 한 오빠를 만나게 됐다. 만나기 전부터 이미 사랑에 빠졌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일을 계속하고 있던 분이라 굉장히 바쁜 스케줄임에도 불구하고, 일 끝나면 집 앞에 와서 같이 차 한 잔이라도 마셨다"고 언급했다.

이어 "제가 연예인 활동을 하면서 스킨쉽을 부러워했다. 손잡고 걸어가는 것이 부러워했다고 했더니 인사동에서 제 손을 잡고 걸어갔다"며 "그 오빠와 스캔들이 터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제가 바라는 이상형에 99% 맞는 사람이었다. 결혼까지 생각했었다"고 말했다.

한편 정가은은 1일 방송된 tvN '택시'에서 남편과의 연애스토리부터 혼전 임신 이야기까지 속 시원히 공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정가은 "호텔서 스폰서 제의 받고…" 충격 고백

▶'성관계 동영상'에 유명 연예인이? 누군가 봤더니…

▶'임신설' 박수진, 남편 배용준과 부부 사이가 사실은

▶송대관, 수백억 빚더미 앉았다가 현재 남은 빚이…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