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치즈인더트랩' 박해진, 종방 소감 고백 "열린 결말, 사실은…"

입력 2016-03-02 10:17:33 | 수정 2016-03-02 10:17: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치즈인더트랩 박해진기사 이미지 보기

치즈인더트랩 박해진


'치즈인더트랩' 박해진 종영소감 전해

두 달간 시청자들을 행복하게 했던 유정선배가 어제(1일) tvN 월화드라마 ‘치즈인더트랩(이하 ’치인트‘)’ 최종회를 마지막으로 시청자들의 곁을 떠났다.

극 중 유정 역으로 섬세하고도 깊은 감정연기를 선보인 박해진은 그만의 깊은 연기 스펙트럼을 증명해내며 매회 뜨거운 반응을 불러 일으켜왔다.

특히 어제 방송된 최종회에선 설(김고은 분)의 교통사고 이후 눈물 연기부터 아버지와의 갈등 폭발까지 유정(박해진 분)의 감정 연기가 정점을 찍어 안방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결국 설과 헤어지기로 결심한 유정은 그녀를 떠났고, 몇 년 뒤 설이 보낸 메일을 읽으며 열린 결말로 엔딩을 맞아 큰 여운을 남겼다.

그런 가운데 시청자들의 월요병마저 사라지게 했던 박해진이 아쉬움을 달랠 종영 소감으로 고마움을 전했다.

“일주일의 시작인 월요일, 그것도 늦은 밤에 방송됨에도 불구하고 16회 동안 끊임없는 성원을 보내주신 시청자분들에게 가장 감사드린다”며 드라마에 응원을 보내준 팬들에게 가장 먼저 인사를 전한 박해진은 “방송 전부터 유정 캐릭터에 대한 기대와 관심이 많았던 만큼 더욱 열심히 표현해내려고 노력했다”며 유정을 연기해온 솔직한 심정을 드러냈다.

이어 많은 시청자들을 먹먹하게 했던 결말에 대해서는 “유정과 설이 만났을지, 안 만났을지 모르는 열린 결말로 끝났지만 개인적으로는 다시 만나서 예전처럼 평범한 연애도 하고 오랜 시간 돌아온 만큼 두 사람이 정말 정말 행복했으면 좋겠다”며 정설(유정+홍설)커플의 행복을 빌어 훈훈함을 더했다.

이처럼 2D를 뛰어넘는 3D 유정 캐릭터를 탄생시키며 국민 선배로 활약한 박해진이 앞으로 어떤 행보에 나설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