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치즈인더트랩' 순끼, 종방 소감 뭐라고 썼나 "마지막까지…"

입력 2016-03-03 10:38:00 | 수정 2016-03-03 10:38: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순끼, 블로그에 "드라마 통해 반성하는 시간 됐다"
치즈인더트랩 순끼 작가 종방 소감 /tvN기사 이미지 보기

치즈인더트랩 순끼 작가 종방 소감 /tvN


'치즈인더트랩' 순끼 작가 종방 소감

tvN 드라마 '치즈인더트랩'의 동명의 웹툰 원작을 그린 순끼 작가가 소회를 전했다.

지난 2일 순끼는 '치즈인더트랩' 주인공 중 하나인 보라의 이미지와 함께 짧은 글을 게재했다.

그는 "모든 배우들과 제작자, 마지막까지 정말 고생했다"고 감사 인사로 말문을 열었다.

이어 "작품의 캐릭터들이 살아서 움직이는 모습을 보았다는 것은 굉장히 큰 기쁨이었다. 부족한 작품을 연기해 주시고 제작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번 드라마를 통하여 제 작품을 되돌아보고 반성하는 시간 또한 가질 수 있었다. 이번에 참 많이 배웠다"라고 제작진과의 소통 부재와 같은 일련의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드라마 '치즈인더트랩'은 네이버 웹툰에서 서비스 중인 동명의 웹툰을 실사화한 작품으로 '커피프린스 1호점'의 이윤정PD, 배우 박해진, 김고은, 서강준이 합세해 '대작'의 탄생을 기대하게 했다.

그러나 '반사전제작' 드라마임에도 결말에 대한 원작자와의 의견 충돌, 일부 캐릭터의 분량이 급격히 줄어들면서 '망작'이라는 오명을 받아야만 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