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진구님의 선물이 국제 특송으로 도착했지 말입니다 (태양의 후예)

입력 2016-03-03 18:03:11 | 수정 2016-03-03 18:12:43
글자축소 글자확대
'태양의 후예' 진구 김지원 극적인 재회
'태양의 후예' 진구 김지원기사 이미지 보기

'태양의 후예' 진구 김지원


시청자가 손꼽아 기다리던 '구원 커플'이 드디어 만났다.

KBS 2TV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 측은 3일 방송에 앞서 서대영(진구)과 윤명주(김지원)의 ‘계급장 떼고 눈물’ 스틸 컷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대영의 곁을 성실하게 맴돌았던 명주. 기어코 대영을 만나기 위해 우르크 태백 부대 의무대로 파견을 떠나기로 마음을 먹었다.

명주는 유시진(송중기) 대위를 사윗감으로 점찍어 놓았던 아버지이자 태백 부대 사령관 윤길준 중장(강신일)에게 선전포고를 한다. “파견 막으시면 중위 윤명주와 딸 윤명주를 확실히 잃게 되실 겁니다”라며 엄포까지 놓고 말이다.

시진의 말대로 “군화 거꾸로 신은 구남친이 뭐가 그리도 좋은지” 속도 없이 자신을 쫓는 명주가 대영은 속상하기만 했다.

검정고시 출신의 상사와는 어울리지 않는 장군의 딸. “내 딸의 앞날을 배려해줬으면 한다”는 윤중장의 ‘명령’에 따르고 군인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그는 이별을 선택했다.

“서상사 선물은 가고 있습니다. 매일매일 보고 싶습니다”는 명주의 편지에 이어 전출 인사명령서를 받은 대영은 그래서 또 다시 다시 짐을 쌌다.

명주로부터 성실하게 도망치고 있지만 그녀를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만큼은 누구보다 깊은 대영, 평소 거침없고 각이 잡힌 여군의 모습과는 달리 ‘진짜 군인’ 대영에게 만큼은 여자이고 싶었던 명주.

이에 우르크에서 재회하게 된 구원커플이 계급과 신분의 차이라는 걸림돌을 두고 어떻게 군로맨스를 전개시킬지 기대가 커지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